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일  한국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일 한국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오늘(1일) 미-북 간 비핵화 협상 타결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 3.1절 10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우리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며 "미국·북한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양국 간 대화의 완전한 타결을 반드시 성사시켜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미-북 정상이 장시간 대화를 나눠 신뢰를 키운 것만도 의미가 있는 성과고 이는 더 높은 합의로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는 많은 고비를 넘어야 확고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신한반도체제'를 주창하고 이는 대립과 갈등을 끝낸 새로운 평화협력공동체라고 말했습니다. 

또 신한반도체제가 이념과 진영의 시대를 끝낸 새로운 경제협력공동체라며 한반도에서 평화경제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김 위원장과 대화해 그 결과를 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