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존슨 공화당 상원의원.
론 존슨 공화당 상원의원.

미 상원의원들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 한 미국은 어떤 양보도 해줄 수 없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인데, 민주당 의원들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캠페인 복원을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의 론 존슨 상원 외교위원은 애초부터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의심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존슨 의원] “I'm glad that President Trump didn't agree to something without the commitment for total dismantlement of their nuclear program…”

존슨 의원은 28일 VOA 기자와 만나 2차 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 전면 폐기 약속이 없는 상황에서 어떤 것도 합의해주지 않아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정은 정권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준비가 안 돼 안타깝다며, 그랬다면 그 대가로 국가와 주민들에게 상당한 이득이 되는 경제적 진전이라는 보상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핵 프로그램을 없앨 의향이 없는 이상 미국은 어떤 제재도 완화해주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깨닫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라운즈 공화당 상원의원.
마이크 라운즈 공화당 상원의원.

​​공화당의 마이크 라운즈 상원 군사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합의할 시점이 아니라는 판단을 하고 한걸음 물러났다며 “현명한 움직임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라운즈 의원] “His message to North Korea was, we would like to trust you, but we're going to verify, everything you do, and everything you say. And we're not going to give up on any sanctions, until we actually see results…”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게 ‘미국은 북한을 신뢰하고 싶지만 모든 행동과 말을 검증해야 할 것이며, 실제 결과를 보기 전까지 어떤 제재도 내주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겁니다.

이어 의회는 제재를 계속 지지할 것이고 북한이 문명화된 세계에 동참하는 것이 이득이라는 점을 이해하도록 하기 위해 북한에 계속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만약 핵, 미사일 실험을 재개한다면 “매우 불행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추가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는데 이는 북한에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화당의 존 코닌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이 “나쁜 거래” 보다 자리를 뜨는 쪽을 선택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며,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이 비핵화 길을 걷도록 하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예견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밥 메넨데즈 상원의원.
밥 메넨데즈 민주당 상원의원.

​​밥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는 “우리가 베트남에서 본 것은 핵무기를 내건 ‘아마추어 시간’이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당시는 물론 이번에도 외교적 계획과 준비가 부족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메넨데즈 의원] “I think what we, we saw in in Vietnam is amateur hour, but with nuclear weapons at stake…”

또 이런 일련의 과정들이 김정은의 국제적 위상을 올려줬을 뿐 아니라 대북제재에 영향을 줬다는 점이 우려된다며, 이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캠페인을 복원시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대북 압박은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한국 등 여러 나라들에 의해 느슨해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일부 상원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거의 거론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습니다.

무소속의 앵커스 킹 상원의원은 특히 김정은이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죽음에 자신은 관련이 없다고 말했는데 이는 단순히 사실이 아니라며 “북한과 같은 나라에서는 독재자가 모르는 사이 참새가 떨어지는 일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