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북한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북한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미국과 북한의 '하노이 정상회담'이 공동선언문 도출에 실패한 채 끝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공식방문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트남 외교부는 오늘(28일) 성명을 통해,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방문 일정을 그대로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베트남 외교부의 이같은 발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공동선언문' 채택 없이 끝난 이후 나온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방문에 관한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마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하노이 노이바이공항을 이륙해 미국으로 출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