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됐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하노이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합의없이 끝났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28일 성명에서 두 정상이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지만, 이 시점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협상팀이 향후 다시 만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매우 유익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은 앞서 단독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하며 오찬을 취소한 채 협상을 계속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이후 두 정상 모두 숙소로 돌아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시에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