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정원을 걷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정원을 걷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현지시각 오늘(28일)오후 4시로 예정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2시로 앞당겨졌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오늘 아침, 단독 회담에 이어 확대회담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었지만 1시간 이상 지연됐고, 이 마저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악관이 앞서 밝힌 일정에 따르면 두 정상은 현지 시각 오전 11시 55분에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었습니다. 

또 ‘하노이 성명’서명식이 열릴 지 여부도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시각 오후 1시 현재,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곧 회담이 열렸던 메트로폴 호텔에서 각자의 숙소로 돌아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