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위원장이 28일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위원장이 28일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정상회담 둘째 날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두 정상은 현지시간으로 28일 오전 8시55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30여분 간 단독회담을 진행했습니다. 

이어 오전 9시44분부터 확대회담을 하고 있습니다. 

미국 측에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이 배석했고, 북한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참석했습니다.

확대회담은 130분 정도 진행되며, 두 정상은 오전 11시 55분부터 업무 오찬을 할 예정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단독 정상회담의 모두발언에서 "나는 처음부터 속도가 나에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해왔다"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ve been saying very much from the beginning that speed is not that important to me. I very much appreciate no testing of nuclear rockets, missiles, any of it. Very much appreciate it."

그러면서 핵 로켓과 미사일, 그 어떤 실험이 없다는 점에 매우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그사이 우리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면서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자신은 "(결과를) 예단하진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거라고 믿는다"고 김 위원장은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업무 오찬이 끝난 뒤 오후 2시 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는 행사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담과 휴식시간 등을 포함해 5시간 40분 동안 회담장에 머무르게 될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오후 2시 40분 회담장을 떠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로 이동합니다.

한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숙소로 돌아온 지 약 1시간 뒤인 오후 3시50분 기자회견을 하며, 5시15분 호텔을 떠나 6시 5분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이용해 베트남을 떠나 귀국길에 오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