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에서 주민들이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를 들고 있다.
27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에서 주민들이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를 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28일 오전 9시에 일대일 양자 회담을 갖는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이 27일 공개한 일정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전 8시45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15분 뒤인 오전 9시부터 김 위원장과 단독 회담을 시작합니다. 

이어 오전 9시45분 확대 정상회담으로 회담 일정을 마무리 한 뒤 11시 55분부터 김 위원장과 업무 오찬을 할 예정입니다. 

확대회담과 업무 오찬의 배석자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두 정상은 또 오후 2시 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는 행사를 진행합니다. 

회담과 휴식시간 등을 포함해 5시간 40분 동안 회담장에 머무르게 될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오후 2시 40분 회담장을 떠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로 이동합니다.

전체적인 일정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일정표와 비슷하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2시간10분으로 예정돼 1시간30분 정도 진행됐던 싱가포르 때보다 40분 늘어났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로 돌아온 지 약 1시간 뒤인 오후 3시50분 기자회견을 하고, 5시15분 호텔을 떠나 6시 5분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이용해 베트남을 떠나 귀국길에 오른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