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저녁 만찬이 예고된 27일 오후 두 정상이 베트남 하노이의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저녁 만찬이 예고된 27일 오후 두 정상이 베트남 하노이의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잠시 후 만찬을 겸한 회동을 시작으로 두 번째 정상회담의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8개월여 만에 다시 만나는 두 정상이 싱가포르 회담 합의 보다 진전된 결과를 만들어 낼지 주목됩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 시각으로 27일 저녁 6시 30분, 만찬 회동을 시작으로 이틀 일정의 ‘하노이 회담’ 일정에 막을 올립니다.

두 정상의 만남 장소는 하노이 중심가에 위치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후 6시 15분 숙소인 메리어트 호텔을 출발해 6시 30분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약 10분 간 인사와 함께 가벼운 환담 뒤 6시 40분부터 20분 간 일대일 단독회담을 갖습니다. 

단독회담에 이은 친교만찬은 7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입니다. 

만찬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믹 멜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영호 외무상이 배석합니다. 또 양측에서 통역이 한 명씩 참가합니다.

앞서 두 정상이 오페라 하우스에서 특별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백악관은 아직 이와 관련한 발표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찬 회동은 현지 시간으로 8시 35분에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정상은 이튿날인 28일 오전 단독회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합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두 정상이 "이틀간 논의할 것들이 많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단독회담에 이어 주요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이후 업무오찬과 `하노이 공동성명’ 서명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은 단독 정상회담에 이어 확대회담, 오찬과 산책, 공동성명 서명식 순으로 열린 바 있습니다. 

한편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미-북 실무 대표들은 지난 21일부터 ‘하노이 선언’을 완성하기 위한 협상을 벌여 왔습니다. 

한국전쟁 종전 선언과 연락사무소 설치, 영변 핵 시설 폐기와 대북 제재 완화 여부 등이 주요 의제입니다. 

미국과 북한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하노이에서 VOA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