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이 27일 주석궁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이 27일 주석궁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경제 모델을 거듭 강조하며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했습니다. 베트남 고위 외교 관리는 ‘VOA’에 베트남은 북한 등 전 세계와 서로의 경험을 배우고 나누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하노이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27일 하노이에서 첫 아침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의 첫 메시지는 베트남식 경제 모델이었습니다.

공식 일정을 시작하기 전 ‘트위터’에 “베트남은 지구상에서 번영하는 흔하지 않은 나라로 북한이 비핵화하면 베트남처럼 되고, 그것도 매우 빠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Vietnam is thriving like few places on earth. North Korea would be the same, and very quickly, if it would denuclearize.”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잠재력은 굉장하다”며 이는 “내 친구 김정은에게 있어 역사상 거의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위대한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곧 그 것을 알게 될 것”이며 “매우 흥미롭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오전 베트남 주석궁에서 열린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 등 베트남 고위 관리들과의 회동에서도 경제 발언은 계속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리들에게 전날 밤 호텔로 이동 중 하노이에서 공사 중인 건물들을 보며 베트남이 얼마나 번영하는지 봤다며, 베트남이 짦은 기간에 이룬 것을 본다면 김정은 위원장도 아주 빠른 시간에 북한을 경제강국으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you look at what you've done in a short time, he can do it in a very, very rapid time — make North Korea into a great economic power."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발언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베트남식 모델을 따르라는 김 위원장에 대한 공개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과 체결한 여러 건의 무역 합의 서명식도 북한 수뇌부에 본보기를 보이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관측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주석이 서명한 합의에는 베트남 항공사들이 미국 보잉사로부터 127억 달러에 달하는 항공기 100여 기의 구매도 포함됐습니다. 

베트남 정부도 이런 베트남 경제 모델을 활용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에 보조를 맞추고 있습니다.

베트남 관영매체들은 베트남의 경제 번영에 찬사를 보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자세히 소개하며 김정은 위원장의 수용 여부가 관심을 끈다고 보도했습니다. 

레 호아 쭝 외교부 차관은 27일 북한의 ‘베트남식 롤 모델” 채택 가능성을 묻는 ‘VOA’의 질문에, ‘롤 모델’같은 말은 삼가야 한다며 베트남은 단지 북한 등 전 세계와 경험을 나누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don’t think we should say like role model…we want to exchange our experience 

서로 경험을 배우고 나누길 원하며 어떤 나라가 베트남으로부터 뭔가를 배우기 원하면 기꺼이 나눌 준비가 돼 있다는 겁니다. 

북한 주재 공사를 지낸 팜 띠엔 반 전 주한 베트남 대사는 27일 베트남 매체(VN Expres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미국과 관계를 개선하고 시장을 개방하면 베트남은 소비재와 식량 등의 대북 수출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이에 상응해 베트남에 광물을 수출할 수 있고 현물 교환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7일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쇄신이란 의미의 도이머이와 경제발전을 자세히 소개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하노이 방문 중 베트남 경제발전의 심장부인 주요 산업단지를 시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