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가펠라 호텔에서 오찬 후 함께 걷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가펠라 호텔에서 오찬 후 함께 걷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25일 출국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위해 25일 아침 일찍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이뤘던 진전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비핵화'라는 말과 함께 물음표를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은 북한이 핵무기가 없다면 신속하게 세계에서 위대한 경제 강국의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마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지리적 위치와 사람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으로 인해,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자신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을 지지하며 매우 협조적이었다며, 중국이 제일 원치 않는 것이 바로 옆에 대규모의 핵무기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국경 지역에 내린 제재가 매우 도움됐다면서, 김 위원장과 위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일과 28일 이틀간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23일 오후 자신의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을 통과해 베트남을 향해 이동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