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미-북 정상회담 출발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오전, 김정은 위원장이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 하노이시에서 진행되는 제2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23일 오후 평양역을 출발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조선중앙TV도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출발하는 영상을 2분 40초 분량으로 방영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1면에서 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는 모습, 열차에 오르기 전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 4장과 함께 김 위원장의 베트남행 소식을 다뤘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매체는 지난해 1차 미-북 정상회담 때에는 김 위원장이 6월 10일 항공편으로 평양에서 출발한 소식을 다음 날 싱가포르 도착 소식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