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중국 무역 대표단과 만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중국 무역 대표단과 만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 문제를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관계가 좋다는 사실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의제로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 it’s not. That is not a consideration. That is not one of the things on the table.”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주한미군 철수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면서 “이를 고려하지 않고 있고, 협상 테이블에 오를 의제도 아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의제가 오르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모든 것이 테이블에 오른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ave had such a great relationship and China has helped us a lot with North Korea, with Kim Jong-un since I got to office. If I were not elected president, you would have been in a war with North Korea.”

특히 취임 이후 중국으로부터 북한, 그리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관계에 있어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만약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계가 좋은 상황에 있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로켓 시험이 없고 인질들과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를 돌려받았다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아울러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은 엄청난 성공이었지만, 가짜 뉴스만 이를 반대로 조명하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