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북제재 해제를 위해 북한이 의미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생산적인 논의를 할 것이라며, 마지막 만남이 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가 여전히 가동 중이란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 sanctions are on and full. As you know, I haven’t taken sanctions off. I’d love to be able to, but in order to do that, we have to do something that’s meaningful on the other side. But Chairman Kim and I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I wouldn’t be surprised to see something work out.”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제재는 가동되고 있고, 온전한 상태”라며 “알다시피 나는 제재를 해제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제재를 해제할 수 있게 되길 바라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선 다른 쪽에 있는 상대가 의미 있는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미국과 북한이 매우 의미 있는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과거 미 행정부는 북한과 관계에 많은 문제가 있었지만, 지금은 핵 실험이 없고, 미사일도 발사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제재를 해제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많은 문제가 해결됐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일이 잘 해결되는 게 놀랄 만한 일은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ll be meeting with Chairman Kim for two days, and I think we’ll accomplish a lot. We started off with a very good meeting, and I think we’ll continue that along.”
 
이틀 동안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게 되며, 많은 것을 성취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매우 좋은 만남으로 시작했고, 이런 분위기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많은 진전을 이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번 만남이 마지막이란 의미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ve made a lot of progress. We’ve made tremendous amount... that doesn’t mean this is going to be the last meeting, because I don’t believe it will. But we have subjects to discuss, which will be very fruitful. I believe.” 

그러면서 북한과 논의해야 할 사안들이 있고, 이들은 매우 생산적일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경제에 많은 잠재력이 있다는 사실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 you have Russia, China and then South Korea, and this is right in the middle. Tremendous potential for economic well-being long term. And I think he understands that very well and I think he might understand better than anybody. So they have a great, great potential as a country and I think that’s what they are looking to do.”

북한은 러시아와 중국, 한국 사이 한가운데 위치해 장기적인 관점으로 볼 때 경제적 번영에 있어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는 겁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이런 사실을 그 어떤 누구보다 매우 잘 이해하고 있고, 매우 큰 잠재력을 가진 나라인 만큼 북한 스스로도 이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한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ll I spoke with, this morning, with Prime Minister Abe. Had a long conversation with him. We talked about the trip next week to Vietnam which will be, I think will be very successful.”

매우 성공적일 것으로 생각하는 다음주 베트남 정상회담을 놓고 아베 총리와 긴 대화를 나눴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달성을 위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미-북 대화에 앞서 긴밀한 공조에 전념하고 있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후 기자들에게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응방침을 긴밀하게 조율했으며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그리고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일본이 모든 레벨에서 더욱 긴밀히 연계하자는데 일치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