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Reuters/AP)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Reuters/AP)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 측과 막바지 실무 협상을 위해 베트남으로 출발했습니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어제(19일) 정례브리핑에서, 비건 특별대표가 남은 사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건 특별대표의 북한 측 상대인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도 오늘 베이징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하노이행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은 이번 실무 협상에서 미-북 관계 수립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세부 절차 등을 담은 '하노이 선언문'을 조율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궁극적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보기 원하며 결국은 그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북 정상회담에서 많은 것들이 나올 수 있고 그러길 바란다며, 비핵화가 필요하지만 특별히 서두를 것은 없으며,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