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전경. (자료사진)
독도 전경.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한국 해양조사선이 최근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주변을 항해했다며 한국 정부에 항의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19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에 외교경로를 통해 조사선의 항해에 관해 설명을 요구했으며, 일본의 동의 없는 조사 활동은 인정할 수 없다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한국 해양조사선이 지난 15일과 17일, 18일에 걸쳐 독도 주변 일본 영해에 들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경고방송을 하고 해당 지역을 순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일본 '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외교경로로 한국 해양조사선의 항해 목적 등을 문의했지만 한국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이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요미우리' 신문도 한국 당국이 수 년 전 독도 인근에서 일본의 동의 없이 진흙 채취 등 해저에서 조사 활동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일본 측이 외교경로를 통해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 온 바 있으나 일축했다며, 한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은 일본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다케시마의 날'을 앞두고 한국의 독도 주변 해양조사를 쟁점화하려는 시도라고 풀이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시마네 현이 오는 22일 개최하는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