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나카소네 미 사이버사령부 사령관.
폴 나카소네 미군 사이버사령관이 상원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미국이 사이버 전쟁에서 자국을 방어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북한 등 적국에 사이버 선제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당국자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사이버사령부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역량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군 사이버사령부가 북한을 위시한 적국들을 거론하며, 필요한 경우 억지 차원에서 선제 공격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폴 나카소네 사이버사령관은 14일 열린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공격 작전을 펼칠 수 있느냐”는 군사위 소속 댄 설리번 상원의원의 질문에 “그럴 권한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댄 설리번 미 공화당 상원의원, 폴 나카소네 사이버사령관] “Do you have the authorities and you are not unwilling to undertake offensive operations that can help deter the N Koreans hacking our companies?”-“I have the authority to accomplish my mission.”

사이버 전장에서 임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적국을 공격할 권한이 있다는 것입니다. 
 
나카소네 사령관은 앞서 모두발언에서 거의 비등한 수준의 중국과 러시아 외에도 이란과 북한이 계속해서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폴 나카소네 사이버사령관] “Beyond near-peer competitors China and Russia, rogue regimes like Iran and NK continue to grow their capabilities. Using aggressive methods to conduct malicious cyberspace activities, adversaries have, until recently, acted with little concern for consequences.” 

특히 북한과 이란을 “불량국가”로 지목하며, 이들 적국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우려를 거의 하지 않은 채 사이버 범죄와 공격을 일삼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나카소네 사령관은 앞서 군사위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북한이 미국 시민과 미국의 국익에 해를 끼치는 사이버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가상공간에서 북한의 불법, 호전적 행위에 대한 경고는 미군과 정부 당국자들 사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습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은 지난달 30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과 러시아, 이란, 북한을 지목하면서 이들 국가들은 “미국과 동맹국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점점 더 사이버 공격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커스텐 닐슨 미 국토안보장관 역시 지난해 말 상원 국토안보위에서 북한을 포함한 적성국가들을 지목하며 국가적 차원의 위협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