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까지 남은 2주 동안 최대한 많은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신뢰하지만 검증해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과 북한의 협상이 ‘비핵화’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are aiming to get as far down the road as we can in what’s now a couple weeks. That’s not just along the denuclearization pillar of what they agreed to in Singapore, what the two leaders agreed to in Singapore. We’ll certainly talk about how we foster reduced tension, reduced military risk, take down that risk so that we can get peace and security on the peninsula as well. We’ll also work on communicating how it is we can create the brighter future that we hop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폼페오 장관은 14일 야체크 차푸토비치 폴란드 외무장관과의 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정상회담을 앞둔 2주 동안 최대한 멀리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 목표는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이 동의한 비핵화 부분에만 집중되는 게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은 어떻게 긴장을 줄이고, 군사적 위협을 감소할지에 대해 당연히 이야기할 것이라며, 이런 위험을 줄임으로써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에 다다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을 위해 어떻게 밝은 미래를 조성할 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ve made unmistakably clear our goal, the full and final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 verifiable manner. I hope that in a couple weeks we can make real progress along the way.

“미국은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검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뤄야 한다는 것을 분명한 목표로 설정했다”는 겁니다.

이어 “약 2주 안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검증을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Chairman Kim’s told us that repeatedly. And we’ve also said: trust but verify. We’re going to have to see that he does this. We’re going to have to be able to verify that he does it.”

폼페오 장관은 14일 방영된 미국 C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반복해서 그렇게 말했다”면서 “미국 또한 (북한을) 신뢰하되 검증해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김정은 위원장이 그렇게 할 지를 지켜봐야 하고,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 시점까지 경제적 제재가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And until such time as we do that, the economic sanctions that the whole world has put in place - not American sanctions, not European sanctions, bu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every nation in the world supported save for North Korea - every nation saw that this was in the world’s best interest, and it’s our full intention of getting a good outcome in exchange for relieving those sanctions. I’m very hopeful that we can do that. It will be up to Chairman Kim to make this decision. He’s told us that he will, and now it’s time for him to deliver.”

경제적 제재는 미국이나 유럽의 제재가 아닌 전 세계 모든 나라들이 지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통해 가해진 것으로, 모든 나라가 이를 전 세계에 최선의 이익으로 인식했다는 설명입니다. 

따라서 이 같은 제재를 완화하는 대가로 좋은 결과를 내자는 게 미국의 온전한 의도라고 폼페오 장관은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데 매우 희망적이라면서도, 이런 결정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으며, 이제 김 위원장이 이를 내놓을 차례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검증이 먼저 이뤄진 후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것이냐’라는 거듭된 질문에 “기본 원칙들로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Remember, you have to go back to first principles, right? For years the United States has conducted negotiations with the North Koreans, and what we’ve done is we’ve taken a pig in a poke. We’ve said we’ll do something and then we handed them a whole bunch of money or agreed to build them a light water reactor, and the North Koreans didn’t come through on that. President Trump engaged. He’s gotten missile tests stopped. There haven’t been nuclear testing in a substantial period of time. We have the beginning of the effort to return all of the remains. I’ve had a chance to talk to some of those families; it’s been a remarkably good outcome. Now it’s time for us to begin the effort to take the step on denuclearization, and I’m hopeful that this summit will deliver that.”

다만 지난 수년 간 미국은 제대로 알아보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과 대화를 했다면서, 우리가 ‘무언가 하겠다’고 말한 뒤 돈뭉치를 건네거나 경수로를 짓겠다는 합의를 했고, 북한은 이를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과 핵 실험을 중단시켰고,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도 돌려받는 등 놀라운 결과를 냈다는 설명입니다. 

따라서 “지금은 비핵화 조치를 취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할 시점이며, 이번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그런 결과를 내놓기를 희망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이 합의한 4개 사항들을 상기시키며,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들에 대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각각의 기둥(합의 사항들)에 대한 진정한 진전을 이루자는 게 미국의 의도이자 두 정상도 희망하는 바”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현재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고,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며,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을 당장 미국이 맡아 해결해야 할 문제로 인식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North Korea today has weapons, nuclear weapons, capable of reaching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is is a threat that President Trump said we needed to take on now and take on immediately. The President’s chosen to meet with Chairman Kim. I’ve now met with him several times myself. We’re very hopeful that we can push them back. Remember too, North Korea behaves very differently. They’re not destabilizing Yemen. They’re not destabilizing Syria. They’re not conducting enormous assassination campaigns.”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나기로 결정했고, 폼페오 장관 자신도 몇 차례 김 위원장과 회동했다며 “북한의 위협을 후퇴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데 매우 희망적”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불안정한 예멘이나 시리아와는 매우 다르게 행동하고 있고 ‘거대한 암살 작전’도 벌이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이 중동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는 점도 확인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와 강제 노동 등 인권 문제에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물론 그렇다”라며 인권 침해가 있는 다른 나라들에게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매우 자주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겐 많은 목표가 있다며, 그들은 복잡하고 치열하지만 “이 모두를 달성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