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이 13일 의회에서 VOA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이 13일 의회에서 VOA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한 한국의 국회의장과 정치인들을 만난 하원의원들은 김정은과 벌이는 협상의 위험성과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의원은 북한의 핵무기 생산 시설을 폐쇄하는 대신 일부 핵무기를 용인하는 것을 현실적인 방안으로 제시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미국을 방문한 문희상 한국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벌이는 협상의 위험성과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엥겔 외교위원장] “We in general talked about North Korea, the pitfalls that I believe there are in negotiating with KJU, we talked about the alliance between the U.S. and Korea.

엥겔 외교위원장은 13일 VOA기자와 만나, 북한의 비핵화 조치 없이 미국이 북한에게 양보를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에 대한 것들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레드 셔먼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이 13일 의회에서 VOA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브레드 셔먼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이 13일 의회에서 VOA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번 회동에 배석했던 브레드 셔먼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부분적인 비핵화에 합의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셔먼 소위원장] “While others are talking about completely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we should be prepared to settle for a limited number of highly monitored nuclear weapons and a shutdown of the facilities to make more nuclear weapons.”

많은 사람들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만 미국과 한국은 철저한 감시 하에, 제한된 수량의 핵무기를 북한에 허용하는 대신 북한의 핵무기 생산 시설을 폐쇄하는 합의를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셔먼 소위원장은 이어 한국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북한에 가족을 둔 10만 명의 미국계 한국인들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셔먼 소위원장] “I focused on the 100,000 Korean Americans that have relatives in the North and we need to include them in what I hope are expanded family to family contacts.”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 점을 의제화해야 하고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과 북한의 이산가족들이 연락할 수 있는 방안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한국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1차 미-북 정상회담은 김정은에 대한 선물에 불과했고, 지금은 말이 아닌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