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그 동안의 예상을 뛰어넘는 비핵화 상응 조치를 북한에 제공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기도 전에 제재를 완화하진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전례 없는 보상을 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약속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President Trump has made clear that should the DPRK follow through on Chairman Kim’s commitment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the United States will, in return, exceed anything previously thought possible.”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3일 VOA에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경우 미국은 이전에 가능할 것으로 생각됐던 모든 것을 뛰어넘는 상응 조치를 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는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It is important that these discussions produce meaningful progress toward denuclearization.”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 조치가 없을 경우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고 그런 조치가 이뤄지기에 앞서 제재를 완화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 지도부에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President has also been clear with DPRK leaders that sanctions relief cannot occur absent will not precede concret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구축한 신뢰를 기반으로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에서 이뤄질 김 위원장과의 다음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Building on the trust that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established at their summit in Singapore, we remain engaged in ongoing discussions with the DPRK, and the President looks forward to his next meeting with Chairman Kim in Vietnam.”

앞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달 31일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센터 강연에서 제재 해제는 비핵화 완성 이후에 하더라도 상응 조치로 관계 개선, 안정과 평화 증진, 법적 평화체제 구축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