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자유의 문'에서 연설했다.
동유럽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자유의 문'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는 지난 싱가포르 회담에서 합의한 모든 사안에서 진전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북한이 2차 정상회담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I hope that we make substantial progress. The pillars that were agreed to back in Singapore in June, I hope we make progress along each one: security and peace on the peninsula, the denuclearization in the peninsula, as well as ensuring that we create the conditions for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동유럽 5개국을 순방 중인 폼페오 장관은 12일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자유의 문'에서 열린 행사에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각 조항마다 진전을 이뤄내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폼페오 장관은 각 조항과 관련해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 한반도 비핵화는 물론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한 여건 마련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양국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 한국전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과 송환 등 4개 항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지난해 8월 초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를 송환했지만, 다른 항의 합의에 대해서는 양측의 입장 차이로 진전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달 27일~2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만나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 등을 놓고 정상 간의 담판을 벌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텍사스주 엘파소에서 한 대중 연설에서, 2차 정상회담 계획을 언급하며 "처음 정상회담 때 그랬듯이 두 번째 정상회담에서도 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다음주 "아시아 제3국"에서 2차 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위한 추가 실무협상을 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