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말리노스키 민주당 하원의원.
톰 말리노스키 민주당 하원의원.

전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차관보를 역임했던 미 하원의 톰 말리노스키 의원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의제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노동 수용소의 전면 폐쇄 등을 촉구하는 하원 결의안에 대해서는 미국이 북한의 인권 유린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차관보를 역임했던 미 하원의 톰 말리노스키 의원은 북한 인권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의제로 다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의원] “I think it should be part of every discuss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South Korea and North Korea.”

말리노스키 의원은 11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VOA 기자를 만나 북한의 인권 문제는 미국과 한국, 북한 사이 모든 대화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인 말리노스키 의원은 또, 지난 8일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발의된 북한 내 모든 노동 수용소의 전면 폐쇄 등을 촉구하는 결의안에 대해 강력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의원] “I strongly support identifying those people and sanctioning them…

북한 노동 수용소의 책임 있는 개인들을 가려내 제재하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것입니다.

말리노스키 의원은 이어 북한이 저지르고 있는 인권 유린 행태와 노동 수감소 운영에 누가 책임이 있는지 미국이 알고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 정권에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의원] "It's important to send a message to the North Korean regime that we see what they are doing, we know which officials are responsible for the operation of the labor camps and those officials will be in a special category if there is reunified Korean peninsula. They will not be part of that future.”

한반도가 다시 통일이 된다면 노동 수감소 운영의 책임자들은 특별 관리 대상에 속하게 되고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는 경고입니다. 

말리노스키 의원은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지난해 12월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핵심인사 3명을 인권유린을 이유로 제재 대상에 추가한 것과 관련해, 북한 주민들을 고문하고 학대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계속 공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이 변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압박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북한 주민들이 인권을 누리고 스스로 미래를 선택하도록 하는 것은 남북한의 문제, 미국과 북한 간 문제에 대한 장기적인 해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