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을 방문해 사흘간 북한 측과 미-북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의제를 조율하고 오늘(8일) 저녁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미군 수송기 편으로 평양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오후 7시 전후에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부터 북한 측 대화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주재 대사와 실무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내일 서울에서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일본의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과 만나 협상 결과를 설명하고 후속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미 국무부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어제(7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측이 정상회담 의제 조율에 집중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앞질러서 말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