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4일 한국 청와대 본관 귀빈대기실에서 만나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4일 한국 청와대 본관 귀빈대기실에서 만나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오늘(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미-북 협상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정의용 실장이 비건 특별대표와 만나 미-북 실무협상을 앞두고 미국 측의 입장을 듣고, 한국 정부가 생각하는 현 단계의 상황 평가와 함께 앞으로 해야 할 과제 등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말로 예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 측과 실무 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방한한 비건 특별대표는 어제(3일)는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났습니다. 

한국 언론은 비건 대표가 내일(5일) 판문점에서 북측 대화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주재 대사와 만나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에 담길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상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부부는 앞서 비건 특별대표의 방한 계획을 발표하며, 비건 특별대표가 북한 측 파트너와 만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북한의 비핵화 목표 진전을 위한 다음 조치와 싱가포르에서 두 지도자가 한 모든 약속에 대한 추가 진전을 위한 단계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비건 특별대표와 북한 측 협상팀과의 구체적인 회동 일정과 장소 등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1일 미 스탠포드대학 연설에서, 미국은 북한과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의 더 안정적이고 평화로운, 그리고 궁극적으론 더 합법적인 평화체제를 진전시키는 방법과 더불어 비핵화를 앞당기는 방법을 동시에 찾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