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백악관에서 다음주 초 2차 미-북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백악관에서 다음주 초 2차 미-북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초 2차 미-북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장소가 어디인지 알 것이라며, 북한이 만남을 매우 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 발표를 예고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Yes, we are going to very soon. We will be announcing it early next week.”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장소에 대해 북한 측과 합의를 이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다음주 초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회담 장소와 시기에 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기자들 대부분이 정상회담 장소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며, 이게 큰 비밀은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most of you know where the location is. I don’t think it’s any great secret, but we’ll be announcing the location and the date, the exact date it will be at the end of February.”

그러나 장소와 날짜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거듭 확인하면서, 정상회담의 정확한 날짜는 2월 말이라고만 밝혔습니다. 

현재 언론들은 베트남을 유력한 정상회담 개최지로 꼽고 있습니다. 이런 점으로 볼 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대부분이 알고 있는 장소’가 실제 베트남일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측이 이번 만남을 매우 원하고 있다며, 그들이 정말로 무언가 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y very much want the meeting and I think they really want to do something. We’ll see. But I think they really want.”

이어 지켜봐야겠지만 북한이 진정으로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는 사실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we made tremendous progress with North Korea. When I came in, or let’s say at the end of the last administration, frankly it looked like we were going to war with North Korea. Now there’s no missile testing, there’s no rocket testing, there’s no nuclear testing.”

자신이 취임하던 시점 혹은 이전 행정부의 임기가 끝나던 시점에는 솔직히 말해 북한과 전쟁을 할 것처럼 보였다는 겁니다. 그러나 현재는 (북한의) 미사일이나 로켓, 핵 실험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초 많은 사람들이 북한과 전쟁으로 치닫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사람들이 '북한과 전쟁을 하라'고 말하는 걸 읽고 듣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쟁을 하면) 잠재적으로 수억 명의 생명을 잃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서울의 인구는 3천만 명에 달하고, 문자 그대로 이들은 장벽, 즉 휴전선 바로 앞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억류자들과 인질을 (북한으로부터) 돌려받았으며, (한국전 참전용사의) 유해도 돌려받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북한 문제에 있어 미국은 매우 잘하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