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국회에서 올해 내정과 외교 기본방침을 담은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국회에서 올해 내정과 외교 기본방침을 담은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를 올해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북한과 관련해 상호 불신의 껍데기를 깨기 위한 모든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결연히 행동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는 물론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직접 대면할 것이라고 아베 총리는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등 대북 외교와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시정연설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그 어느 때보다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라며,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토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현재 한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일제 징용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과 레이더-위협비행 문제 등은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