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이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 선박의 불법 해상 환적 의심 장면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18일 동중국해 상에서 촬영한 사진은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 안산 1호가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호스를 연결한채 해상에 떠 있...
일본 외무성이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 선박의 불법 해상 환적 의심 장면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18일 동중국해 상에서 촬영한 사진은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 안산 1호가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호스를 연결한채 해상에 떠 있...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의 불법 해상환적 의심 사례를 또 적발했다고 24일 발표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18일 북한 선박인 안산 1호가 동중국해에서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환적하는 장면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환적 행위가 발견된 곳은 중국 상하이 남쪽 410㎞ 지점으로, 두 선박이 나란히 서서 호스로 기름 등을 옮기는 것이 포착됐습니다.

환적은 해상에서 몰래 물품을 옮겨 싣는 것을 말하는데 유엔 안보리는 북한 선박의 해상 환적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실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와 관련국에 통보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017년부터 북한의 해상 환적을 감시해 왔는데, 지금까지 10회에 걸쳐 북한의 환적 의심 사례를 공개했습니다.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월에서 5월까지 모두 89차례에 걸쳐 해상 환적을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