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 (자료사진)
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동중국해 인근(한국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자국 해군 구축함을 향해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며 일본 측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서욱 작전본부장은 오늘(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후 2시경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한국 해군 함정을 명확하게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약 540m, 고도 약 60~70m 저고도로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며, 명백한 도발 행위로 간주한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일본 초계기가 지난해 12월 20일과 이달 18일과 22일에도 자국 해군 함정에 대해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또다시 이런 행위가 반복될 경우, 한국군의 대응 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날 주한 일본대사관 무관을 불러 일본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지만 상세히 알지는 못한다며, 한-일 방위 당국 간 확실하게 의사 소통을 도모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방위성 관리는 일본 'NHK' 방송에, "자위대 초계기가 보통의 경계 감시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저공비행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