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의 정유시설. (자료사진)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의 정유공장. (자료사진)

러시아가 북한에 공급한 정제유량을 갱신했습니다. 지난해 11월 한 달 동안 3천400톤을 반입했다고 유엔에 보고했는데, 중국이 공급한 양을 더하면 한 해 허용치의 70% 수준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북한에 공식 반입된 정제유가 4만t을 넘겼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22일 러시아가 지난해 11월 3천377t의 정제유를 북한에 반입했다며 이를 웹사이트에 게시했습니다.

이로써 기존 3만8천81t이던 대북 정제유 반입량은 4만1천458t으로 증가했습니다. 

앞서 중국 정부는18일 지난해 11월과 12월치 대북 정제유 공급량에 대한 보고를 마친 바 있습니다. 

다만 러시아가 아직 12월치 공급량을 보고하지 않아 2018년 북한에 공식으로 반입된 정제유 총량은 집계되지 않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1년 동안 북한에 공급할 수 있는 정제유 상한선을 50만 배럴, 약 6만~6만5천t으로 정한 바 있습니다.

현재까지 대북 반입량은 63~69% 수준으로, 이후 러시아의 12월 공급량이 추가되면 70%를 넘길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전체 허용치를 넘기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는 공식 보고된 정제유만을 근거로 했기 때문에 실제 북한에 반입된 양은 훨씬 더 많다는 게 미국 정부의 판단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