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올해 미 국무부 예산 중에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으로 1천만 달러가 배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년도에 비해 200만 달러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의 니타 로위 하원 세출위원장은 2019 국무부 해외활동 지출법에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 1천만 달러가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위 위원장은 2019년도 종합세출법안과 관련해 최근 의회에 제출한 설명서(Explanatory Statement)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가운데 600만 달러가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에 배정되고,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이 관리하는 경제지원기금에 나머지 400만 달러가 배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 보다 200만 달러 더 늘어난 것입니다.지난 해 종합세출법안에서는 미국 정부가 경제지원기금과 민주주의기금에서 각각 400만 달러씩 총 800만 달러가 북한 인권 프로그램에 배정됐었습니다.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은 전 세계에서 민주주의 성장과 강화에 헌신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로, 국무부의 예산을 받아 북한 인권 관련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 해 5월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2017-2018 회계연도에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개선 활동에 23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은 해마다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정보의 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