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금은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을 만들기 위해 진지한 협상을 시작할 적기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미-북 협상의 목표를 수용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금은 미국과 북한이 다시 진지하게 협상을 시작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구테흐스 사무총장] “We believe it’s high time to make sure that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start again seriously,”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진 18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금은 미국과 북한 간의 협상이 다시 진지하게 시작되도록 만들 적기라고 믿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분명한 로드맵을 만들 적기라고도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구테흐스 사무총장] “I think we need a clear roadmap to clarify things and to allow to know exactly what the next steps will be……”

미국과 북한이 후속 조치가 정확히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하고 협상 방향을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줄 분명한 로드맵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미-북 간 협상의 핵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라며, 북한이 이미 협상 목표를 수용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과 북한이 협상의 진전을 향해 나아가기를 권한다며, 두 나라가 효과적인 방식으로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