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열린 미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서 국무부는 양 측간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집무실에서 김 부위원장과 면담하고 있습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면담이 18일 낮 12시 15분부터 시작됐다며, 미-북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FFVD의 지속적 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 됐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 부위원장의 백악관 예방은 앞서 오전 11시에 열린 고위급 회담 직후 이뤄졌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자신의 숙소인 듀폰 서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과 50분 동안 만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지난 17일 저녁, 베이징발 유나이티드 항공 UA 808편을 통해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북한 고위급 관리가 직항 편을 통해 워싱턴에 들어온 건 처음입니다.

공항에는 대북 실무협상을 이끌고 있는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나가 김 부위원장과 그의 일행을 맞았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