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집권 후 첫 해외 방문이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집권 후 첫 해외 방문이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 등 북한 정권 핵심 인사들이 동행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7일 중국을 방문했다고 중국 중앙(CC)TV가 8일 보도했습니다.

고위급 인사의 베이징행 열차 탑승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방중설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관영언론이 그의 방중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겁니다.

이 방송은 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에 따라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7일 오후 평양을 출발했다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주요 간부들이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미 언론은 이번 방중이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김 위원장의 방중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진핑 주석의 조언을 구하거나 북-중 간 동맹을 과시하겠다는 신호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지난해 6·12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전후로 각각 중국을 방문했던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AP통신도 이번 방중의 시점에 주목하면서 “이번 방중 보도는 미-북 관리들이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의 장소를 논의하기 위해 베트남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