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협상을 하고 있다며 머지않아 장소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확실한 증거를 볼 때까지 제재를 완전히 유지할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북한이 2차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re negotiating a location. It will be announced probably in the not-too-distant future. They have made it very clear - in fact, they’ve actually said to the media that they would like to meet. And they do want to meet, and we want to meet, and we’ll see what happens."

트럼프 대통령은 6일 기자들에게 "머지 않아 정상회담 장소가 발표될 것"이라며, 북한도 언론을 통해 만나길 바란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만나고 싶어하고 우리도 마찬가지라며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지켜보자"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고 있는 제재 완화와 관련해 “몇 가지 매우 확실한 증거를 볼 때까지 제재는 완전히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the sanctions remain in full force, in effect. And they will until we have some very positive proof. But I will tell you, we are doing very well with North Korea"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 문제에 있어 매우 잘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무기 실험이 중단된 사실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rth Korea, we’re doing very well. And again, no rockets. There’s no rockets. There’s no anything. We’re doing very well. I’ve indirectly spoken to Chairman Kim. And when I came here, this country was headed to war with North Korea. And now we have a very good dialogue going. Very good. We have - with North Korea, we have a very good dialogue. I’m going to not go any further than that. I’m just going to say it’s very special."

로켓 발사도 없고, 그 어떤 것도 없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간접적으로 대화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취임 초기만 해도 미국은 북한과 전쟁으로 치닫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매우 좋은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한 뒤 "이는 매우 특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anybody else but me, you’d be in war right now. And I can tell you, the previous administration would have been in war right now if that was extended. You would, right now, be in a nice, big, fat war in Asia with North Korea if I wasn’t elected President."

그러면서 자신을 제외한 그 어떤 누구였더라도 현재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전 행정부가 연장됐다면 그렇게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지 않았다면 아시아에서 북한과 매우 크고 거대한 전쟁을 겪고 있었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