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백악관 각료회의를 주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백악관 각료회의를 주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예고했습니다.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훌륭한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just got a great letter from Kim Jong-un…they’ve never written letters like that. This letter is a great letter.”

트럼프 대통령은 2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으로부터 멋진 친서를 받았다”면서 “그들은 이 같은 편지를 쓴 적이 없고, 훌륭한 친서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많은 진전을 이뤘다면서 “우리는 진정으로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ve made a lot of progress with North Korea and Kim Jong-un. Chairman Kim has been... We’ve had a... We’ve really established a very good relationship.”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일이 많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속도’를 말한 적이 없으며, 이런 상태는 80년 넘게 계속돼 온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 lot of good things are happening. I never said ‘speed.’ Look, it’s been this way for 80 plus years. We had our meetings six months ago in Singapore. We will probably now have another meeting. He’d like to meet, I’d like to meet. But we’ve established a very good relationship.” 

트럼프 대통령은 두 정상이 6개월 전 싱가포르에서 만났고, 아마도 또 한번의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만나길 원하고 있고 자신도 그렇다면서, 두 정상이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 그리고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료들로 구성된 행정부가 아닌 다른 행정부가 들어섰다면 미국은 지금쯤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Frankly this administration didn’t take place, if another administration came in, instead of this administration namely Mike and myself and the group around this table, you’d be at war right now, you'd be having a nice big fat war in Asia, and it wouldn't be pleasant.”

모두 아시아에서 벌어지는 매우 크고 거대한 전쟁을 겪고 있었을 것이며 이는 유쾌하지 않은 상황이었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북한 문제에 있어서 서두지 않고,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거듭 밝히면서 “내가 아는 건 더 이상의 로켓과 (무기) 실험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면 대통령직은 훨씬 더 쉬웠겠지만, 내가 있는 한 올바른 방향으로 일을 처리하길 원한다”며 미국 국내 문제 뿐 아니라 중동과 북한 문제도 여기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