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내년에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마음에 결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내년에도 자주 만나자는 뜻을 전달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녹취: 김의겸 대변인]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연내 한국 답방 무산에 대한 아쉬움과 내년 서울 방문에 대한 강한 의지도 담겼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김의겸 대변인 :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습니다.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이어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김 위원장의 친서 표지와 함께 두 장의 친서 중 첫번째 장 앞머리만 공개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정상들끼리의 친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일이기 때문에 내용을 의역해서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고자 한다는 김 위원장의 뜻이 매우 반갑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발표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이 남북과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번 천명해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며, 오랜 시간이 걸려 여기까지 왔고, 한 해 동안 많은 변화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지만,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이라며,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마음도 결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연말, 바쁜 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줘 고맙다”며,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우리 국민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