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간 탈북자들은 통일부가 운영하는 하나원에서 정착에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 (자료사진)
한국에 간 탈북자들은 통일부가 운영하는 하나원에서 정착에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 산하 탈북자 지원기관의 업무용 개인컴퓨터(PC)가 해킹당해 997명의 신상정보가 유출됐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관계기관에서 경북 하나센터 PC 1대에 대한 해킹 정황을 인지했다"면서, "지난 19일 현장 조사를 실시해 해당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언론에 밝혔습니다.

유출된 997명의 정보는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세가지이고, 주민등록번호나 손전화번호를 비롯한 민감한 사항들은 없었다고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하나센터'는 탈북자 정착지원사무소인 '하나원' 수료 이후, 지역 적응 지원 등을 위해 한국 곳곳에 설치된 통일부 산하 시설입니다. 현재 25개가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국자에 따르면 이번 해킹 사고는, 센터 직원이 지난달 기관 대표 전자우편에서 악성코드가 들어간 우편물을 열람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이 직원은 탈북자 개인 정보가 담긴 파일에 암호를 설정하고, 개인 정보 파일은 인터넷을 연결할 수 없는 컴퓨터에 저장해야 한다는 지침을 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안 전문가들은 아직 이번 해킹 사건의 공격자나 국가를 특정하기는 어렵다고 언론에 밝혔습니다.

다만, 대상이 정부 산하기관인 점과 컴퓨터 1대만 당한 점 등을 봐서, 전략적인 의도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다른 지역의 하나센터에서 추가 해킹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CNN과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국 언론도 이 사건을 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