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이 추이톈카이 주미 중국대사와 만나 북한 문제를 포함한 미-중 간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보다 강력한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을 기대한다는 미국의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가드너 의원은 추이 대사에게 “미국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중국이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가드너 의원] “I also expressed to Ambassador Cui that the United States expects China to take additional steps to achiev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ncluding more rigorous enforcement of multilateral sanctions against Pyongyang.”

가드너 의원은 12일 성명을 통해 미-중 양자 관계 발전 방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 위해 이날 추이 대사와 면담을 가졌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과 관련해 중국에 기대하는 추가 조치에는 “다자제재의 더욱 강력한 이행”이 포함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또 "미-중 간 두드러진 모든 이견을 평화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양국 간 추가적 대화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추이 대사에게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에 그들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으로서의 지위를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가드너 의원은 이날 추이 대사와 북한 문제 외에도 미-중 간 무역 불균형 문제와 남중국해 문제, 중국의 인권 유린 등 다양한 사안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