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면담하고 있다.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면담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박 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8일 베이징을 떠났습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천하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환송하는 가운데,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몽골로 출국했습니다.

몽골 외무부는 리 외무상이 8~9일 이틀간 자국을 방문한다고 전날(7일) '뉴스MN' 등 매체를 통해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열리는 북한-몽골 수교 7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하고,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무장관과 양국 관계· 한반도 정세 등에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이번 방중 기간 리 외무상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하고,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도 만나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중국으로 가기전에 베트남과 시리아를 차례로 방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