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철도차량이 지난달 30일 경의선 철로를 따라 파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 판문역으로 향하고 있다.
한국 철도차량이 지난달 30일 경의선 철로를 따라 파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 판문역으로 향하고 있다.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 철도 북한 내 구간에 대한 한국과 북한의 공동 조사가 8일 시작됐습니다.

한국 측 조사단원 28명은 이날 동해선 육로를 통해 방북했습니다.

조사단은 버스로 이동하면서 금강산~안변 철도 구간을 조사한 뒤, 안변역부터는 열차에 탑승해 숙식하며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한국 언론이 전했습니다.

이들은 17일까지 열흘 동안 북한 측 조사단과 함께 두만강역까지 약 800㎞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보게 됩니다.

앞서 경의선 조사에 이용된 한국측 철도차량이 평양에서 평라선 노선 등으로 안변까지 이동한 뒤, 동해선 조사단원들을 태웁니다.

한국 철도차량이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운행하는 것은 분단 이후 처음입니다.

동해선 조사까지 끝나면 남북 철도연결· 현대화를 위한 18일 동안의 경의선·동해선 북한 내부 구간 조사가 모두 마무리됩니다.

한국 정부는 연내에 철도 연결 착공식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