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7일)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이 리 외무상을 만나, 미국과 북한이 타협을 통해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소하고, 한반도 비핵화에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상황 등 지역과 국제 정세가 아직 유동적이라며, 중국과 북한 간의 시의적절한 소통과 협조가 매우 핵심적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앞서 리용호 외무상은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에 대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북-미 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같은 방향으로 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한반도 정세 변화 속에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지속적인 소통과 협조를 통해 한반도와 지역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국무위원은 "북-중 양국과 관련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가 완화하고 정치적 해결 궤도로 돌아가고 있다"며, "이는 북한을 포함한 공동의 염원에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또 한반도에 전반적인 긴장 완화 추세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북-중 양국은 한반도 정세가 비핵화의 큰 방향에서 적극적으로 진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특히 "중국은 북-미 양측이 대화를 유지하면서 서로 관심사를 균형 있게 해결하고 북-미 공동성명이 정한 목표를 실현하길 바란다"면서 "중국 측도 남북 양측이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화해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