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으로부터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며, 이를 행동으로 보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은 김정은이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기회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보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김정은에게 주는 상으로 여기지 않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 “Well, I don’t think the President views (it) as rewarding him. The issue is not simply what North Korea says. We’ve heard for decades that they’re willing to give up their nuclear program. What we need to see is performance.”

볼튼 보좌관은 6일 미국 NPR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단순히 북한의 말이 문제가 아니라며 북한으로부터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볼 필요가 있는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자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주려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Well I think President Trump's trying to give North Koreans a chance to live up to the commitments they've made at the Singapore Summit. He's held the door open for them, they need to walk through it. And this is one more chance for Kim Jong-un who is the only decision maker that matters in the North Korean system to deliver on what he said in Singapore and that's possible I think some time after the first of the year."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놨고, 북한은 그 안으로 걸어 들어올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 체제에서 유일한 결정권자인 김정은이 그가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수 있도록 주어진 또 한 번의 기회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북 정상회담은) 내년 초쯤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볼튼 보좌관은 지난 4일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최고경영장(CEO) 협회’ 연례 토론회에서도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른 정상회담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을 김정은과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실현 방안을 논의하는 ‘생산적’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