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3월 한국 포천에서 진행된 미-한 독수리 연합군사훈련에서 두 나라 군인들이 사격 자세를 취하고 있다.
지난 2015년 3월 한국 포천에서 진행된 미-한 독수리 연합군사훈련에서 두 나라 군인들이 사격 자세를 취하고 있다.

미 국방부가 내년 미-한 연합군사훈련 유예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아직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외교적 과정을 지원하는 동시에 전투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한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내년 계획된 미-한 연합군사훈련들에 대한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크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3일, 당초 미-한 양국이 내년 연합훈련 유예 여부에 관한 최종 결정을 12월 1일까지 내리고 이어 짐 매티스 국방장관이 내년 봄으로 예정된 미-한 독수리훈련의 범위를 축소할 것이라고 최근 밝힌 데 대한 VOA 논평 요청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외교적 과정을 지원하는 동시에 전투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동맹국인 한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가 2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전쟁과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전쟁연습을 중지해야 한다"며 미-한 독수리훈련의 중단을 촉구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앞서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은 지난 10월 31일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50차 미-한 안보협의회의(SCM) 후 매티스 장관과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한 양국은 11월 15일까지 내년 연합훈련에 관한 검토를 한 뒤 유예 여부에 관한 최종 결정을 12월 1일까지 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매티스 장관은 지난달 21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에게 내년 3월로 예정된 미군과 한국군의 대규모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이 “외교를 저해하지 않는 수준에서 진행되도록 다소 재정비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일부 언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독수리훈련의 범위가 축소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건 대변인은 당시 VOA에, 미국과 한국은 한국을 보호하고 미-한 연합군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정기적이고 일상적인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50차 SCM에서 매티스 장관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은 미국과 한국군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훈련을 포함한 군사 활동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또 두 장관은 모든 대규모 군사훈련을 계속 면밀히 검토하고 군 사령관의 조언에 따라 양국이 조율된 결정을 내리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향후 군사훈련의 규모와 범위를 포함해 여러 측면들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은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지난 8월로 예정됐던 을지 프리덤가디언 훈련에 이어 해병대 연합훈련 등 대규모 정례 훈련을 중단했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