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 수도 발레타 중심가.
몰타 수도 발레타 중심가.

지중해 나라 몰타 정부가 지난해 이후 북한 국적자에 대한 노동허가증을 발급하지 않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북한과의 어떤 거래나 협력도 없다며, 철저한 제재 이행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몰타 정부는 지난해 8월5일 이후 북한인에게 발급된 노동 허가증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몰타는 지난 1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해 26일 공개된, 결의 2371호와 2375호, 2397호 통합 이행보고서에서 이같이 확인하면서 북한 개인이나 기관 등과의 합작사업이나 협력 기관도 계속해서 없다고 명시했습니다. 

앞서 몰타에는 고급 브랜드 의류를 생산하는 섬유공장과 일부 건설 현장 등에 북한인 노동자들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지난 2016년 몰타 정부는 이들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고 밝혔으며, 이후 일부 노동자들을 돌려보냈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실제로 미 국무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자에 대한 국제사회가 취한 조치를 소개할 때마다 몰타를 포함한 여러 나라들이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금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몰타는 이번 이행보고서에서 북한과의 금지 품목 거래 역시 전혀 없었다고 확인했습니다. 

특히 북한산 석탄과 철 등 광물은 물론 북한에서 생산된 수산물이나 섬유의 수입도 이뤄지지 않았고, 북한의 자금을 이체하거나 처리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대량살상무기나 이중용도, 재래식 무기와 관련된 물품을 비롯해 천연가스나 원유, 정제유도 북한으로 수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몰타는 이행보고서에서 올해 5월31일 자국 법 개정을 통해 유엔과 유럽연합 등의 모든 제재 조치들이 더 이상 자국 법에 편입되는 과정 없이 곧바로 이행할 수 있게 됐다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몰타의 모든 정부기관과 거주민들은 유엔과 유럽연합의 의무사항을 준수하기 위해 효율적으로 내부 통제에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몰타의 정부 기관들은 결의 2371호와 2375호, 2397호를 이행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며, 완전한 이행을 위해 계속해서 주의를 철저히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