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에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북 2차 정상회담은 내년 초에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21일, 북한과의 대화에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So progress is being made. It’s going to be a long set of discussions. It’s a very complicated issue. But our mission is very clear here at the State Department."

폼페오 장관은 이날 캔자스지역 라디오방송국인’KQAM’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 북한과의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오랜 논의가 될 것이며, 매우 복잡한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국무부의 임무는 매우 분명하다고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했던 약속들이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It is to deliver for the President on the commitments that he made and that Chairman Kim made."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을 만난 뒤 이제 몇 주일 지났다며, 당시 김 위원장은 계속 북한 비핵화에 대한 검증을 허용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여기에 대응해 북한 주민들을 위해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할 것을 계속 약속하고 있다며, 세계가 힘을 합해 북한과 주민들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이 오랜 시간이 걸리는 과정이 될 것이라며, 하지만 그러는 동안 미국인들은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도 없었고, 북한의 핵 실험도 없었다는 겁니다.

또한 한반도에서 전사한 미군의 유해들을 돌아오게 만들었다며, 이는 그 가족들과 나라를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에 시간표(Timeframe)는 없다며, 특정한 날짜를 설정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Well, it’s - there’s no timeframe. We don’t want to set a date certain. But it’s more than day by day in the sense that there is a plan."

하지만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하루 하루 일을 해 나가는 차원 이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또 다른 캔자스지역 라디오방송인 ‘KCMO’와의 인터뷰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I do hope that there’ll be a summit between the two leaders early in 2019."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 사안 중에서 북한이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당시 미국인들에게 가장 큰 위험 중 하나는 미국에 엄청나게 파괴적일 수 있는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북한의 능력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이제 북한이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도록 만들었다며, 북한이 오랫동안 핵실험 역시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게 비핵화하겠다고 한 약속을 이행할 수 있도록 북한과 계속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미국과 역내에 아주 좋은 일일 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도 매우 멋진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