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회담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회담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0일 워싱턴에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19일 이번 회동의 목적과 관련해 “양측이 공유하는 목표인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의 긴밀한 조율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비건 특별대표와 이 본부장은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과 유엔 제재의 지속적인 이행, 그리고 남북협력에 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과 한국은 비핵화와 대북제재, 제재 틀 내에서의 남북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실무급 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번 회의를 통해 관련 현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