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지난 1년간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고, "전체적으로 대화와 협상의 정상 궤도로 돌아왔다"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파푸아뉴기니에서 이날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CCTV가 전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시 주석은 최근 한반도 정세 변화를 통해 "우리의 노력이 효과가 있었다는 것이 사실로 증명됐다"면서 "중국은 남북 양측이 계속해서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영도 아래 한국은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남북 상호 활동을 전개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서 시 주석은 "중-한 소통을 강화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프로세스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면서 "중요한 것은 관련국들이 서로 마주 보며 융통성 있게 대화를 이어 나가고, 대화를 통해 성과를 도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더 긴밀한 협조와 협력을 하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회담 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의 시점이 무르익어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방한을 초청했고, 시 주석은 “내년 편리한 시기에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을 방문해달라는 초청을 받은 상태”라며, “내년에 시간을 내 방북할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