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공기와 철조망. (자료사진)
북한 인공기와 철조망.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달 중순 불법 입국해 억류된 미국 국적자를 추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지난 10월 16일 미국 공민 브루스 바이론 로랜스가 북-중 국경을 통해 우리나라에 불법입국하여 해당 기관에 억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사 과정에서 로랜스는 자기가 `미 중앙정보국의 조종에 따라 불법 입국하였다는 데 대해 진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신은 이어 `우리 해당 기관에서는 미국 공민 로랜스를 공화국 경외로 추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성명을 내고 북한과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관의 협조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은 북한에서 미국 정부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을 계기로 억류 중이었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석방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