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2006년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연구원 20명을 태운 선박(가운데)이 부산 항구에서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주변 해양 조사를 위해 떠나기 전 해경선 사이에 정박해 있다.
지난 2006년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연구원 20명을 태운 선박(가운데)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주변 해양 조사 출발하기 전 경비대 사이에서 계류하고 있다.

한국의 해양조사선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주변 해역에서 조사를 벌이자 일본 정부가 항의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16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영해 또는 배타적경제수역에서 한국 측이 사전동의 없이 해양의 과학적 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한국 해양조사선이 전날 오전 9시경 독도 해역에 들어갔다가 정오 무렵 빠져나간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와 관련해 자국 주재 한국대사관과 한국 외교부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국립해양조사원은 어제(15일) 동해의 물리특성과 주기적 해양환경 변화를 파악하는 해류조사를 끝냈다고 밝혔습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올 3월부터 11월까지 4차례에 걸쳐 독도 주변 해역 등지에서 해양조사선을 투입해 초음파해류계 등 관측장비로 해류의 흐름과 세기, 수온 염분 등을 조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어제(15일) 오전 독도 북동쪽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한국 어선과 일본 어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충돌 직후 주변을 지나가던 어선이 구조 작업을 벌여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해경은 사고 장소는 한-일 어업협정에 따라 양측의 조업이 가능한 ‘중간수역’이라면서, 국제법에 따라 한국과 일본 경비함에서 자국 어선을 조사한 후 결과를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