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5일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2차 미북정상회담 준비 현황에 대해 협의했다. 청와대 사진제공.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5일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2차 미북정상회담 준비 현황에 대해 협의했다. 청와대 사진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내년 1월 1일 이후에 만날 것이라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밝혔습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펜스 부통령은 오늘(15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이 말하며, 정상회담을 위한 시간과 장소 등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미국은 과거 정부들이 지난 수 십 년 동안 했던 실수를 반복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북한과의) 약속이 이뤄진 뒤, 제재가 해제되고 경제적 지원이 주어지면, 약속이 깨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과의 회동에서 "조만간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특히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과 결단력 덕분이라 생각하고 늘 감사하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다면서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부친에 이어 한국과 깊은 인연을 가진 펜스 부통령이 이 여정에 함께해주셔서 아주 든든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저희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더 긴밀하게 조율해 나가면서 궁극적으로 한반도 안보와 평화를 보장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궁극적으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야겠고, 많은 발전이 있었지만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이 있을 경우 한반도의 장기적 비핵화라는 공통의 목표에 큰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측과 좀 더 긴밀히 소통하고 대화해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 역시 북-미 양측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북-미 대화 진전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