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을 상기시키면서도, 북한과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연기된 미-북 고위급 회담이 다시 잡히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여러 나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위협으로 인식한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However I will highlight and the UNSC resolutions, those resolutions included ballistic missiles, recognizing as so many other governments that ballistic missiles continue to be a threat from North Korea.”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활동을 지적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보고서와 관련한 질문에 정보 사안임을 이유로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유엔 안보리 결의는 탄도미사일 문제를 포함하고 있으며, 많은 다른 나라 정부들이 탄도미사일을 계속되고 있는 북한의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 정부가 북한 문제를 다루며 거둔 성과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Now we have come an awfully long ways since last summer when ballistic missiles were being launched, recall when there was a ballistic missile launched over Japan. How frightening that was for those in that country? Nuclear missiles were being tested, we had three Americans who were detained b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We have still come a long way from where we were in our relationships and our posture with North Korea in the past year.”

노어트 대변인은 일본 상공으로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던 지난해 여름과 비교할 때 매우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일본에 있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무서운 일이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핵 미사일을 시험하고, 3명의 미국인들도 북한 정부에 의해 억류됐었다며, 지난 한 해 동안 북한과의 관계와 우리의 태세에 있어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여전히 북한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기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Our policies have not changed.”

노어트 대변인은 최근 연기된 미-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선 “시점이 맞을 때 일정을 다시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에게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내년 초에 만남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면서 “북한 정부와 하는 소통은 정기적인 것으로, 북한과는 계속해서 연락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